default_setNet1_2

제9차 현장점검의 날, 50억원 이상 건설현장 3대 사고예방 집중점검

기사승인 2024.05.08  21:34:09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전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현장의 안전활동 점검을 강화

article_right_top

5월 가정의 달에는 각종 기념일 등 휴일이 많은데, 휴일 전·후에 평소보다 작업을 서두르는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지난해 사고사망이 가장 많이 발생한 시기는 5월로, 5월에만 61명이 사고로 사망했다.

특히, 올해 들어 50억원 이상 건설현장에서 떨어짐, 끼임, 맞음 등 다양한 유형의 사고*가 전년도에 비해 많이 발생하고 있어,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와 안전보건공단(이사장 안종주)은 제9차 현장점검의 날인 5월 8일(수)에 50억원 이상 건설현장 내 3대 사고유형 8대 위험요인 등을 집중 점검한다.

* <주요 사고사례> ▴1.23. 덤프트럭 적재함 정비 작업을 하던 중 적재함이 갑자기 내려와 끼여 사망, ▴3.5. 거푸집 해체 후 자재 정리 작업 중 개구부에서 합판과 함께 6m 아래로 떨어져 사망, ▴4.18. 타워크레인으로 인양 중이던 철제 거푸집이 낙하하며 지상에 있던 재해자가 맞아 사망

고용노동부는 중대재해 사이렌을 통해 ‘5월 중대재해 위기 경보’를 발령하여 사업장에 안전 점검 활동 및 안전조치를 강화해 달라고 특별히 요청하는 한편, 현장의 중대재해 예방조치를 집중 점검·지도하기 위해 가용인력을 총동원하여 현장점검에 나선다.

류경희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안전한 5월이 될 수 있도록 건설현장에서는 매일 작업 전 안전점검회의(TBM) 등을 통해 위험요인과 안전수칙을 공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범수 기자 safetyin@safetyin.co.kr

<저작권자 © 안전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