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유 마시는 일상에도 ‘안전’이 스며들게

기사승인 2023.06.08  22:13:40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북부고용노동지청-서울우유협동조합 안전문화확산 협약 체결,

   
▲ 안전문화 메시지 제품 부착 예시

범국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전국 39개 지역에서 운영 중인 「안전문화 실천추진단」은 다양한 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안전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건강보험공단, 대한안전협회, 대한보건협회는 고용노동부 본부와 업무협약을 맺었고, 각 지역에서는 롯데웰푸드(서울), 대선소주(부산), SPC(성남), 쿨피스(수원), 성경 김(대전) 등 지역 내 사업장 등과 협업하고 있다.

6월 7일은 서울북부고용노동지청과 서울우유 협동조합이 협약을 맺어 6월부터 3개월간 전국으로 시판되는 서울우유 제품(약 300만 개)에 안전문화 홍보문구를 담고, 서울우유 사업장 곳곳에 안전문화 홍보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안전문화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협약식에 방문해 지역별 안전문화 확산 활동을 격려하고, 안전의식과 문화의 중요성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장관은 “건강한 유제품 생산에 힘쓰는 서울우유 협동조합에서 전국민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협조해줘서 매우 감사하다”라며, “이번 협약식이 서울우유 협동조합과 같은 우수사례가 전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하고, “우유를 마시는 일상의 작은 순간에도 안전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봄으로써 자연스럽게 국민의 안전의식이 제고되고, 안전 중시 문화가 사회 전반에 정착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장은 “안전문화에 대한 사회적 공감 및 의식 확산을 통해 보다 건강하고 안전한 지역사회가 조성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며, “조합은 이번 협약을 통해 ESG경영 실천에 한발 더 나아가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실질적인 안전 홍보활동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safetyin@safetyin.co.kr

<저작권자 © 안전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