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HJ중공업 건설부문, 협력사 CEO 안전보건 간담회 실시

기사승인 2023.05.23  20:37:49

공유
default_news_ad1

- HJ중공업 건설부문 3년 연속 중대재해 ZERO 달성

   
▲ 홍문기 HJ중공업 건설부문 대표(첫째 줄 왼쪽 여섯 번째)가 23일 서울 남영 사옥에서 진행된 '협력사 CEO 안전보건 간담회'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J중공업(옛 한진중공업) 건설부문이 23일 안전보건 상생 협력을 위한 ‘협력사 CEO 안전보건 간담회’를 실시하였다.

서울 남영사옥에서 실시한 이번 간담회는 HJ중공업이 우수 협력사 CEO 30명을 초청, 협력사와 소통하고 상호 협력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행사는 우수 협력사에 대한 시상과 안전보건 상생 선포식, 그리고 안전보건 우수사례, 상생 지원방안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 날 협력사 안전보건평가 결과 상위 업체 최우수 1개사 및 우수 2개사에게는 상장과 상패가 수여됐다. 이어서 안전보건 상생서약 및 선포식을 통해 ‘4년 연속 중대재해 ZERO’ 경영목표 달성에 적극 동참키로 하며 HJ중공업과 협력사가 굳은 결의를 다졌다. 이 외에도 정부의 안전보건 전문가를 초청하여 안전보건 정책방향에 대해 공유하였고, 협력사들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청취 등 안전보건 상생 협력 방안에 대한 심도 깊은 교류가 있었다.

HJ중공업은 협력사의 안전보건 교육 및 활동을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사이버 건설안전보건학교를 통해 협력사 임직원까지 참여하는 교육 시스템을 기존에 구축하였는데 현장 작업반장 등 일용직 근로자까지 그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리고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하는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컨설팅 사업에 협력사를 직접 추천하여 최근 3개사가 대상자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또한 동사는 매월 CEO 뿐만 아니라 본사 전 임원이 각자의 책임 현장을 방문하는 건설현장 안전보건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이러한 회사 노력의 결과 HJ중공업은 2022년까지 3년 연속 중대재해가 없는 사업장이며 현재도 중대재해 ZERO를 유지하고 있다.

간담회에서 홍문기 건설부문 대표는 “당사가 대형건설사로서는 드물게 3년 연속 중대재해 ZERO를 달성한 것은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을 통해 만들어낸 뜻깊은 성과”라며, “올해 4년 연속 중대재해 ZERO 달성을 위해 안전보건 및 품질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오세용 기자 safetyin@safetyin.co.kr

<저작권자 © 안전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